완도군 ‘공감 미팅데이’…조직문화 바꾼다

신우철 완도군수, 분기별 직원과 소통 '눈길'
지역현안 놓고 격의없는 대화 통해 방안 모색

107
지난 24일 장보고 동상 야외정자에서 신우철 완도군수와 신규 직원들이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공감 미팅day'행사를 가졌다. 완도군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24일 장보고 동상 야외정자에서 신우철 완도군수와 신규 직원들이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공감 미팅day'행사를 가졌다. 완도군 제공 편집에디터

완도군은 지난 24일 신우철 완도군수와 신규 직원들과의 소통‧화합‧공감하는 시간을 갖고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공감 미팅day’를 열었다.

‘공감 미팅 day’는 분기별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에 열린 ‘공감 미팅 day’는 사무실을 벗어나 장보고동상 야외 정자에서 진행됐다.

먼저 신규 직원들은 그동안 업무를 추진하며 느꼈던 점, 궁금한 점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직원들은 자유 출장제 활성화, 점심시간 음악 방송 실시, 퇴근 후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 확대, ‘전복느타리버섯’ 육성, 기후변화로 인한 전복 양식의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전복느타리버섯의 경우, 완도의 브랜드 버섯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변했다.

신 군수는 이어 “해마다 여름이면 적조, 고수온, 물 폭탄 등 기후변화로 인한 전복 양식의 피해가 크기 때문에 어업인들에게 양식 수산물에 대한 재해 보험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기현안인 전복 산업뿐만 아니라 해조류 양식을 바이오산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신 군수는 직원들 목소리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며 답변을 이어나갔다고 군은 전했다.

이날 점심은 김밥과 떡볶이, 어묵 등을 완도5일시장 상가에서 구입해 미련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직원들과 꾸준히 소통하여 행복하고 근무하기 좋은 직장 분위기를 조성함으로써 군민에게 만족할 수 있는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완도=최경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