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5만 아미 열광 “기적같은 일”

194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그룹 ‘방탄소년단’이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22,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글로벌 팬미팅 ‘BTS 다섯번째 머스터 매직숍’을 열었다. 부산과 서울 4회 공연을 포함해 총 25만8000여명을 만났다.

이번 팬미팅은 ‘위로가 필요할 때 듣는 방탄소년단의 음악, 힐링매직숍’을 주제로 진행됐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초 모습을 재현한 ‘위아 불릿 프루프 파트 2’, ‘점프’, 보컬 라인의 랩 실력을 엿볼 수 있는 ‘땡’ 등을 선보였다. 이 외에도 ‘아이돌’,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히트곡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 마련된 플레이존에서는 ‘아미'(팬클럽)배 골든벨 퀴즈대회, 방탄소년단 댄스 교실, 대기실 라이브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렸다.

서울에서는 이틀간 대형 스크린을 통해 팬미팅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라이브 플레이가 진행됐다. 88잔디마당에 모인 팬클럽 ‘아미’는 응원봉을 흔들며 환호했다. 또 23일 팬미팅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세계에 생중계됐다. 특히 서울시는 서울 명예관광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방탄소년단을 환영하며 팬미팅 기간 서울시청, N서울타워, 서울로7017 등지에서 보랏빛 조명을 송출했다.

방탄소년단은 “우리에게 일어난 기적 같은 일들은 여러분이 만들어준 것”이라며 “이렇게 큰 행복을 준 아미에게 감사하다. 마법 같은 매직숍에서 여러분과 함께한 시간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