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 외상해줘” 마트서 흉기 협박 50대 입건

107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단골 마트에서 술값을 외상해주지 않는다고 종업원을 흉기로 협박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은 20일 마트 종업원에게 흉기를 들고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A(55)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자정께 광주 서구 동천동 한 마트에서 흉기로 마트 종업원 B(35)씨를 위협하며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앞서 만취한 상태에서 동네 마트를 찾아 소주 1병을 외상으로 구매하려고 했지만, 평소 알고 지내던 종업원 B씨가 “외상을 해줄 수 없다. 건강 생각해서 술을 그만 마셔라”고 권유하자 실랑이를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는 자택에서 흉기를 챙겨 마트를 다시 방문해 B씨에게 옆구리에 낀 흉기를 보여주며 “네가 나를 찌르지 않으면 내가 널 찌르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A씨는 흉기를 꺼내 휘두르지는 않았으며 시비를 계속하다 집으로 돌아갔다.

귀가한 A씨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으며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곽지혜 기자 jihye.kwa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