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살인 혐의 검찰 송치

225
광주 북부경찰은 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공갈미수 등)로 A(18)군 등 10대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9일 새벽 폭행으로 인해 의식을 잃은 친구를 광주 북구 한 원룸에 방치하고 도주하는 10대들의 모습. 광주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 편집에디터
광주 북부경찰은 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공갈미수 등)로 A(18)군 등 10대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9일 새벽 폭행으로 인해 의식을 잃은 친구를 광주 북구 한 원룸에 방치하고 도주하는 10대들의 모습. 광주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 편집에디터

친구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10대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광주 북부경찰은 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공갈미수 등)로 A(18)군 등 10대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십차례 집단 폭행한 뒤 B군이 의식을 잃자 방치한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지난달 19일 B군이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월급 75만원을 빼앗고, B군의 원룸 월세 보증금을 갈취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알게됐으며 B군에게 원룸에서 함께 지내자고 제안한 뒤 힘에 의한 위계를 만들어 청소·빨래·심부름 등을 시켜온 것으로 조사됐다.

또 B군이 말을 듣지 않으면 지난 4월부터 우산·목발·청소도구 등을 이용해 구타했으며 패륜적인 욕설을 강요한 뒤 말을 듣지 않으면 물고문까지 자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B군의 다친 모습을 휴대전화 등으로 촬영해 공유했으며, 사건 당일 집단 폭행 뒤 B군이 깨어나지 않자 이불을 덮어 둔 뒤 옆방에서 도주 방법 등을 논의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범행 뒤 이틀만인 지난 11일 경찰에 범행 사실을 알리고 자수했다.

경찰은 이들이 B군이 사망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범행한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