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장교 600명 국립亞문화전당서 5·18 전시 관람

83
18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에서 육군보병학교 학생장교들이 5·18광주민주화운동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편집에디터
18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에서 육군보병학교 학생장교들이 5·18광주민주화운동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편집에디터

육군보병학교 학생 장교들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에서 5·18민주화운동 전시물을 관람해 눈길을 끌었다.

아시아문화원은 18일 육군보병학교 학생 장교 600명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관련 전시물이 설치돼 있는 민주평화교류원에서 전시 관람 및 시설 투어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에서 학생 장교들은 1980년 5·18민주화운동을 기·승·전·결의 서사로 그려낸 전시 콘텐츠 ‘열흘간의 나비떼’를 관람했다.

또 1980년 5월 전남도청 앞 분수대 집회와 차량시위, 금남로 집단 발포에 이르는 상황 등을 간접 체험하며 문화적 소양 증대와 병영문화 개선의 계기로 삼았다.

김만기 육군보병학교장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협력을 통해 교육생들의 문화적 소양을 넓히고 나아가 전 병영에 문화의 씨앗을 뿌리는 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은 “문화예술을 매개로 한 양 기관의 협력교류를 통해 평화와 화해의 시대를 준비하고 사회통합 및 미래지향적 사회 분위기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성군에 위치한 육군 보병학교는 연간 5천명의 장교 및 부사관 등을 교육하는 기관으로 지난 3월 장병들의 문화적 소양 증진을 위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방문도 3월에 체결한 교류협력 협약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지금까지 총 7회에 걸쳐 1776명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찾아 ‘커피사회’ 등의 전시를 관람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육군 보병학교는 학생 장교들에게 문화예술 교육과 광주정신을 체득하는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양 기관의 소통과 상생의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한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