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광주·전남 “백선엽 예방한 황교안, 석고대죄해야”

14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군사 편찬연구 자문위원장실에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을 예방,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편집에디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군사 편찬연구 자문위원장실에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을 예방,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편집에디터

광복회 광주·전남지부가 18일 백선엽 장군을 ‘친일반민족 행위자’로 규정하고 그를 예방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광복회 광주·전남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백선엽은 일제의 독립군 토벌에 가장 악명 높은 ‘간도특설대’에 헌신한 자이며, 윤봉길 의사가 처단한 일본군 대장의 이름 ‘시라카와 요시노리’로 창씨개명한 토착 왜구다. 한 번도 일제패망 전의 행위에 대해 참회한 바 없다. 지금도 철저한 황국신민”이라며 이 같이 촉구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일제 ‘간도특설대’의 활동무대였던 연변 지역에서 목숨을 잃은 항일열사는 3125명이다. 그 중 85%가 조선인 독립군이다. 철저한 친일파인 ‘간도특설대’ 출신이 영웅 대접을 받는 나라에서 그들의 총칼에 희생된 독립투사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고 규탄했다.

광복회는 “만주의 우리 독립군 소멸 작전 선봉에 선 ‘악질 친일파’에게 존경의 예를 표한 행위는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 황 대표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정계를 은퇴하라. 자유한국당도 악질 친일파를 비호하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축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한 것을 비판하며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을 예방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