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치유 체험, 매우 인상적…자주 오고파”

▶김영란 전 대법관 완도 방문
남편 강지원 변호사 고향길 동행
명사십리해수욕장서 노르딕 워킹

241
지난 14일 김영란 전 대법관(맨 앞)이 남편 강지원 변호사와 함께 완도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해양치유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14일 김영란 전 대법관(맨 앞)이 남편 강지원 변호사와 함께 완도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해양치유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편집에디터

“남편의 고향인 완도에 해양치유 체험하러 왔어요.”

김영란 전 대법관이 남편이 태어난 완도를 찾아 해양치유 체험을 하며 뜻깊은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김 전 대법관의 남편은 유명한 강지원 변호사다.

강 변호사의 부친은 초대 완도군수를 역임한 고 강대혁 군수로, 강 변호사는 부친이 군수 재임 시기인 1949년 완도군청 뒤편에 있던 관사에서 태어났다.

강 변호사의 부인인 김영란 전 대법관은 2012년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시절 공직사회 기강 확립을 위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발의해 2015년 3월 27일 제정되도록 한 ‘청렴의 아이콘’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14일 완도를 찾은 강·김 부부는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지역 주민과 관광객 등 70여 명과 함께 노르딕워킹, 꽃차 시음, 다시마 해수찜 등 해양기후치유 체험에 직접 참여했다.

노르딕워킹은 완도해양기후치유의 대표 프로그램이며 폴(Pole)을 이용해 해변 백사장과 소나무 숲길을 걸으며 파도 소리, 해풍 등 해안가 자연의 소리를 듣고 산소음이온과 해양에어로졸을 마음껏 마시는 치유 활동이다.

꽃차는 완도에서 자생하는 각종 식물, 꽃을 볶거나 건조한 후 우려서 맛과 향을 음미하며 마시게 함으로써 마음의 안정을 가져오게 하는데 효과가 있다.

수(水)치료 프로그램인 다시마 해수찜은 청정바다에서 채취한 다시마를 해수 온탕에 넣고 몸을 담그면 피부미용과 피로회복에 효과가 뛰어나다.

김 전 대법관은 “풍광이 아름답고 맑은 공기, 청정 바다를 보유한 완도여서 좋다”며 “특히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체험한 해양치유 프로그램은 매우 인상 깊어 자주 오고 싶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면 정말 좋겠다”고 말했다

해양치유 체험을 마친 강·김 부부는 체험 참가자와 관광객들의 기념촬영 주문 쇄도에 일일이 흔쾌하게 응하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완도군은 봄부터 가을까지 매월 2회씩 관광객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노르딕워킹을 비롯해 해변 필라테스, 해수 찜질 등 다양한 해양기후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완도=최경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