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들 살인 혐의로 19일 검찰 송치

미필적 고의에 의한 범행으로 판단

50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경찰이 친구를 상습·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들에게 살인죄를 적용,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광주 북부경찰은 친구를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A(18)군 등 4명에게 살인·공갈·공갈미수 혐의를 적용해 오는 19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일 오전 1시부터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30분 동안 친구 B(18)군을 번갈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 B군이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돈 75만원을 갈취하고, B군의 원룸 월세 보증금을 빼앗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전남·북지역 고교 동창 또는 동네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 4월부터 우산·목발·청소도구 등으로 B군을 상습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광주 모 직업학교에서 만나 알게 된 B군을 자신들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동거하자고 제안한 뒤 힘에 의한 위계질서를 형성해 청소·빨래·심부름 등을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세 차례 경찰 조사에서 “폭행 과정에 B군이 죽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B군이 말을 듣지 않아 재미 삼아 괴롭혀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지속적으로 B군을 괴롭히고 폭행해온 점, B군의 사망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던 정황과 진술, B군의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폭행치사 혐의를 살인으로 바꿔 적용했다.

다만, 확정적인 살인의 고의가 있었다기보다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범행으로 판단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