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1번 포트…내달 17일 조추첨

168
아시아축구연맹(AFC)은 6월 14일 기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기준으로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의 포트 배정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사진은 AFC 홈피 다운로드 시각 이미지. 편집에디터
아시아축구연맹(AFC)은 6월 14일 기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기준으로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의 포트 배정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사진은 AFC 홈피 다운로드 시각 이미지. 편집에디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1번 포트를 배정받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6월 14일 기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기준으로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의 포트 배정 결과를 18일 알렸다.

한국은 8팀씩 묶이는 포트에서 톱시드에 해당하는 1번 포트에 배정됐다. 한국의 FIFA 랭킹은 37위다.

한국을 비롯해 AFC에서 가장 랭킹이 높은 이란(20위)과 일본(28위), 호주(43위), 카타르(55위), 아랍에미리트(67위), 사우디아라비아(69위), 중국(73위)이 1번 포트에 자리했다.

이들 8개국은 9월에 시작하는 2차예선에서 서로 만나지 않는다. 조 추첨은 다음달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하우스에서 열린다.

2차예선에는 총 40개국이 출전한다. 5개국씩 8개조로 나뉘어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갖는다. 팀당 8경기를 치러야 한다.

각 조 1위는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2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상위 네 팀이 합류한다. 2차 예선은 내년 6월까지 열리고, 9월부터 최종 예선이 시작된다.

최종 예선에 출전하는 12개국은 2개조로 나뉘어 본선 진출을 다툰다. 각 조 1위와 2위가 카타르로 직행하고, 각 조 3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AFC에 분배된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권은 4.5장이다. 개최국 카타르는 자동 출전이다.

한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번 포트에 자리했다. 북한은 3번 포트다. 두 팀 모두 추첨 결과에 따라 2차 예선에서 한국과 대결할 수 있다. 한편 5포트에 속하는 마카오와 스리랑카는 아직 1차 예선 경기가 마무리되지 않아 2차 예선 진출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