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SRF 민관 거버넌스 ‘시험가동’ 이견 좁혀

환경영향조사 기간 '준비 2개월+본가동 1개월' 접근
주민수용조사 범위도 '발전소 반경 5㎞ 법정동 주민'

238

나주 SRF(Solid Refuse Fuel·고형폐기물연료) 열병합발전소 가동 여부를 놓고 줄다리기 협상을 벌여왔던 민관 거버넌스가 출범 1년6개월만에 시험가동과 주민수용성 조사 방법에 이견을 좁혔다.

17일 전남도와 나주시에 따르면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실감미디어산업지원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민관 협력 거버넌스’ 9차 회의에서 시험가동 기간을 ‘준비기간 2개월+본가동 1개월’, 주민수용성 조사 범위를 ‘발전소 반경 5㎞ 내 법정동 주민’으로 하는 방안에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지역난방공사, 범시민대책위원회, 주민 참관인 등 이해 당사자간 의견 차를 좁히고 있다.

혁신도시 SRF 열병합발전소는 지난 2017년 12월 준공됐지만 나주 외 지역 쓰레기 연료까지 포함해 가동하고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 위험을 놓고 주민들 반발이 뒤따라 가동이 중단됐다. 주민들은 ‘수소 연료전지’ 혹은 ‘LNG 100%’ 가동을 원하고 있지만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연료비 상승, 약 2700억원의 발전소 건립 매몰비용 등을 이유로 주민들 요구에 맞서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SRF 열병합발전소 가동에 따른 환경오염도를 측정하기 위한 환경영향성조사 기간이 준비 기간 2개월, 본 가동 2개월 등 총 4개월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회의에서 본가동 기간을 1개월 줄인 수정안을 제시했다.

민관 거버넌스는 지난 3월 5차 회의에서 시험가동과 발전소 반경 5㎞ 내 주민수용성 조사에 잠정합의했었지만 주민들이 시험가동을 거부하면서 의견 대립이 계속됐다.

시험가동을 바탕한 환경영향성조사 기간은 오는 7~9월께가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수용성 조사는 SRF 열병합발전소 시설 가동 혹은 매몰 처리 여부를 놓고 치뤄진다.

오는 27일 민관 거버넌서 10차 회의에서 세부적인 주민수용성조사 대상 범위와 환경영향성 조사 방안이 확정되면 정부, 지자체, 주민, 범대위, 지역난방공사 등 5자 합의서 작성이 이뤄질 전망이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
나주=박송엽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