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위한 행진곡 세계화 어디까지 왔나

183

‘임을 위한 행진곡’의 대중화, 세계화는 현재 진행중이다. 광주문화재단은 지난달 31일 5·18광주민중항쟁 제39주년 기념 특별음악회에서 ‘임을위한 행진곡’ 창작 관현악곡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앞서 광주문화재단은 창작 관현악곡 발굴을 위해 국내외 작곡가를 대상으로 작품을 공모, 해외 6개, 국내 12개 등 총 18개 작품 중 4개 작품을 선정한 바 있다.

그리스의 트살리키안 미란씨의 ‘영웅들을 위한 교향시’, 김신의 ‘임을 위한 행진곡에 의한 교향적 환상곡’, 임유미의 ‘임의 오월, 광주의 오월’, 김민경의 ‘죽은 자의 꿈’이 그것이다. 초연에서 기립박수를 받은 이 곡들은 오는 9월 독일 뮌헨에서 광주시립교향악단과 바이에른방송교향악단 연합오케스트라의 협연무대가 예정돼 있다. 또 11월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슈퍼클래식에서 광주시립교향악단과 체코 ‘야나첵필하모닉오케스트라’ 협연 등 총 6회에 걸쳐 연주될 계획이다.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 행사에 맞춰 공연되는 창작뮤지컬 ‘임을 위한 행진곡’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문화재단은 13억원을 투입, 창작뮤지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작을 위해 현재 공모에 참여한 제작사들을 심사중이다. 제작사는 오는 28일 이후 선정될 예정이다.

완성된 작품은 내년 5월 광주에서 초연을 거쳐 서울을 비롯해 전국에서 공연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문화재단 측은 해외무대에도 창작뮤지컬 ‘임을 위한 행진곡’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박상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