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서 조업 중 베트남 30대 선원 숨져

57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조업 중인 어선에서 30대 외국인 선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목포해양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50분께 신안군 흑산도 북동방 29㎞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K호의 베트남 국적 선원 A(39)씨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양망작업 중 양망기에 온몸이 빨려들어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해경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호흡과 맥박이 이미 멎은 상태였다고 알려졌다.

A씨는 현재 목포 한 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으며, 목포해경은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목포=전호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