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靑 "적폐청산·검찰개혁 완수"

91
윤석열 새 검찰총장 후보자. 뉴시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윤석열 새 검찰총장 후보자. 뉴시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서울 출신)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후보자는 검찰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며 후보자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특히 윤 후보자는 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 뿐아니라 국민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가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를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윤 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임명할 것을 제청했다.

박 장관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윤 지검장,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가운데 윤 지검장을 임명 제청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해 지명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