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시각차 ‘극명’

민주당 "검찰개혁 완수할 적임자"
한국당 "코드인사" 날 선 반응

21

여야 정치권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하자 상반된 시각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 진영은 ‘적임자’라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코드 인사’라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며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습니다’는 발언을 하기도 한 윤 지명자는 검찰 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 개혁을 완수할 것을 주문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 대변인은 “개혁적이라는 측면에서 일단 적임이라고 평가한다”며 “윤 후보자가 지휘하는 검찰이 검찰 개혁은 물론 지속적인 사회 개혁의 추진체가 돼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 야당은 문 대통령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있다며 지명 자체 부터 문제 삼고 나섰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문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랐고,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주었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샌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단단히 벼르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문 정부의 가장 전형적인 코드인사다. 검찰의 독립이 아닌 검찰의 종속을 선언한 것”이라며 “윤석열 체제의 검찰은 권력에 더 흔들릴 게 뻔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