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주대환 혁신위 구성 합의

44

바른미래당이 17일 당 내분을 수습할 혁신위원회 구성에 합의하고, 위원장에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선임했다.

손학규 대표는 “혁신위원장은 주대환 공동의장, 혁신위 구성은 주 위원장과 최고위가 긴밀하게 협의해서 9명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당 발전을 위해서, 당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서, 총선 승리를 위해서 혁신위가 앞으로 당의 미래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혁신위 구성은 당내 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가 손 대표측 당권파의 ‘주대환 혁신위’ 제안을 전격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바른정당계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병국 의원과 주 위원장 두 분이 같이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우리 5명의 최고위원들이 대승적으로 양보한 것”이라며 “혁신위 구성은 가능한 이번 주 안에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