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해저유물 발굴해역에 ‘도자기 형상’ 부표

‘청자화병’ 모양 설치…관광객 등 관심 제고

112
최근 신안 도자기 유물이 발견된 증도면 방축리 도덕도 앞 바다에 청자화병 모양의 해상 부표가 설치됐다. 신안군 제공 편집에디터
최근 신안 도자기 유물이 발견된 증도면 방축리 도덕도 앞 바다에 청자화병 모양의 해상 부표가 설치됐다. 신안군 제공 편집에디터

신안군은 송·원나라대 도자기 유물이 발견된 증도면 방축리 도덕도 앞 바다에 청자화병 모양의 해상 부표를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곳은 1975년 8월 증도해역에서 어부의 그물에 청자화병 등 6점이 올라온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발굴 작업을 통해 2만4000여점의 유물이 발굴된 장소다.

최근 신안해저 보물을 일본으로 밀반출 하려다 환수한 57점도 이곳의 유물이다.

특히 송·원대 해저유물들과 함께 길이 34m, 너비 11m의 초대형 무역선인 신안선도 이곳에서 발견됐다.

신안선은 중국 항저우를 출발 우리나라를 거쳐 일본으로 가던 중 증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선박으로 해상 교역의 문화교류를 보여주며, 발굴된 중국 도자기는 단일 컬렉션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신안군은 이번 도자기 형상의 해상 부표 설치로 신안 해저유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해저 유물이 발굴된 장소를 널리 알리고 역사적인 중요성을 부각할 계획이다”면서 “증도면에 국립해양박물관이 유치돼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장소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신안=정기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