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홍콩 시민들도 ‘종북’인가”

5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7일 홍콩 집회 현장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한국의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진 것과 관련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 홍콩 시민들도 종북인가”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몇 년 전 임을 위한 행진곡이 북한의 김일성을 찬양하는 종북 노래이기 때문에 제창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던 분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분들은 홍콩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들으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하다”며 “보수 일각에선 여전히 임을 위한 행진곡이 김일성 찬양곡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홍콩 시민들이 보여줬듯 민주화 행진곡일 뿐”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본 의원은 당시 논쟁 때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금지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평양으로 수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북한에서는 금지곡이기 때문이고, 홍콩 거리에서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이 언젠가는 평양에서 울려 퍼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