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업, 뷰티 네일아트와 손잡다

광주 광의료+뷰티산업협동조합, (사)대한네일미용업중앙회와 MOU

44

광주의 광산업과 뷰티산업의 네일아트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모색해 보는 자리로 마련되는 2019 광주네일엑스포”전시회가 (사)대한네일미용업중앙회와 광주네일엑스포조직위원회 주관으로 14일부터 16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

올해 3번째로 개최된 이번 광주네일엑스포는 국내 네일 기기와 관련 제품 생산 제조업체 38개가 참여하며 네일리스트와 미용 관련업 종사자 등 4천여 명이 참관하였으며, 네일아트 경연대회 및 작품 전시가 이뤄지고 국내외 유명 네일리스트가 강연하는 기술세미나도 함께 진행됐다.

네일 엑스포 개막일인 14일에는 광주테크노파크(원장 김성진)와 네일미용업중앙회(회장 김진우)가 광의료산업협동조합(조합장 박정일), 광주뷰티산업협동조합(조합장 서동균) 과 연구개발에 대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광주TP와 네일미용업중앙회는 광주시내 의료기기 및 헬스케어 기기를 제조하는 광의료산업조합, 뷰티산업조합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네일 산업 관련 제품 연구개발에 공동 참여하고 우선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광주테크노파크 김성진 원장은 “타 지역과는 달리 광주 네일분야는 단순 소비자만을 대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은 물론 광의료 분야와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제조업에도 큰 역할을 담당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광주의 첨단 광의료 기술과 네일아트가 접목된 특화된 산업이 육성되면 광주 일자리 정책에도 큰 동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네일샵은 2015년에 6000개 수준이었으나, 2018년 1만3258개로 3년만에 120%를 상회하는 급성장을 이뤘다. 국내 네일아트 시장규모에서도 2018년 기준 약 3500억, 업계 종사자도 13만명으로 추정되며 현재 광주에도 네일샵이 약 600개가 있으며, 2000여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명이 종사하고 있다.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