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북한에 천일염·백신 의약품 보내겠다”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앞두고 SNS에 소회 밝혀

79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신안 천일염과 화순 백신 산업 특구에서 생산한 의약품을 북한에 보낼 뜻을 표명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지난 14일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민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남북 교류를 하나하나 실현해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6·15 남북공동선언은 역사상 최초로 남북 정상이 만나 화해와 협력을 다짐한 것으로, 한반도 평화의 씨앗”이라며 “전남도는 남북 국민 모두가 ‘공기처럼 느낄 수 있는’ 일상적 평화에 대한 구체적 희망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농수산업을 비롯해 문화·체육, 에너지·자원 등 분야의 남북교류에 앞장서겠다”며 “특히 국내 유일 화순 백신산업 특구에서 생산되는 의약품과 신안 천일염을 북한에 보내고, 국제수묵비엔날레에 북한 작가를 초청하는 등 정부와 발 맞춰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