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전역 넘쳐나는 음식물쓰레기… 지자체는 ‘속수무책’

서구청 계약 처리장 3곳 중 1곳 화재, 1곳 과부하 '중단'
해당 처리장들 다른 구와도 계약돼 있어 '총체적 난국'
민간 처리 업체 물색 난관… 시, 각 구에 해결 떠맡겨

286
13일 오후 찾은 광주 서구 모 아파트의 음식물쓰레기가 수거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어 악취를 풍기고 날벌레가 꼬여 주민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
13일 오후 찾은 광주 서구 모 아파트의 음식물쓰레기가 수거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어 악취를 풍기고 날벌레가 꼬여 주민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지역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연이은 가동 차질로 관내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서구를 비롯한 광주 전역의 식당, 가정집, 아파트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가 수일째 수거되지 않고 있어, 악취와 날벌레로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광주시와 해당 지자체는 이렇다 할 해결책을 내놓지 못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다.

13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시와 계약을 맺고 있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3곳(공공업체 2곳, 민간업체 1곳) 중 2곳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지난 4일 오후 11시께 서구 등 관내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민간업체에서 불이 나 가동이 중단되면서 문제가 시작됐다. 그러나 복구로 7월 중순에나 가동이 재개될 것으로 보여, 서구청은 임시방편으로 나머지 공공업체 2곳의 음식물쓰레기 처리량을 늘리면서 문제는 더욱 커졌다.

평소 음식물쓰레기 처리 용량에 여유가 없던 다른 업체들은 초과분을 소화하기 위해 무리하게 시설을 가동시킨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현충일 (6월6일) 이후 3일 분의 음식물 쓰레기가 몰리면서 결국 지난 10일 공공업체 1곳의 시설마저 과부하가 걸렸다.

서구 모 아파트 관리소 관계자는 “지난 6일 현충일을 기점으로 며칠 동안 하루 배출되는 여섯 통 분량 중 절반 밖에 가져가지 않아 문제가 심각하다”며 “1~2주 이상 이런 상태가 지속될 것이 예상된다면 마땅히 공문을 보내거나 연락을 줘서 대비할 수 있게라도 해야하는데, 구청에서는 아무 말 없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지자체의 음식물쓰레기 수거는 다음 달 초까지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환경공단 사료화팀 박광교 팀장은 “민간업체 화재 소식에 따라 지난주부터 하루 최대 용량의 300톤을 넘겨 360톤까지도 처리했다”며 “그러나 음폐수(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처리하는 수화조에 과부하가 걸려 현재는 200톤 정도가 한계다. 정상화를 위해서는 7월 초까지 용량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같은 문제는 비단 서구 지역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다른 자치구도 비슷한 상황이다.

화재가 발생한 민간업체는 서구 외에도 3개 구와 계약을 맺었고, 과부하가 발생한 공공업체는 5개 구와 모두 계약을 맺은 상태기 때문이다. 광주 전체가 음식물쓰레기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판국이다.

북구청 관계자는 “서구에 비하면 심각하진 않지만, 동일한 처리장과 계약된 상태라 차질이 생기는 건 사실”이라며 “대체 업체 물색도 어려울 뿐더러, 총괄 책임이 있는 시는 각 구에서 알아서 하라는 식이라 자치구끼리라도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하는 상황”이라며 우려했다.

이와 관련 시는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지난 11일 5개 자치구와 처리업체 관계자들과 합동 대책회의를 열어 음식물쓰레기 처리 방안을 논의했다. 그러나 뾰족한 수가 없이 미봉책만 내놓는 등 회의만 길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광주시 자원순환과 이정환 계장은 “음식물쓰레기 자체는 처리가 가능하지만, 중요한 것은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음폐수”라며 “시에서도 합동 대책회의 이후 날마다 내부적으로 회의를 열어 방안을 모색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일단 가동중인 업체에서 최대한의 쓰레기를 맡아 처리하고, 시 하수 처리장에서도 음폐수 일부분을 소화할 계획이다. 신규 업체와도 계약이 성사돼 12일부터 처리에 들어갔다”면서 “나머지 잔여분은 시와 5개 구가 협력해 민간업체를 알아보고 처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