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양현종, 7경기 연속 QS… 팀은 2연승

12일 삼성전 7-3 승리

62
12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편집에디터
12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선발 투수의 호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업고 KIA 타이거즈가 2연승을 달렸다.

KIA는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KBO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8차전에서 7-3으로 이겼다. 전날 펼쳐진 삼성전에서도 승리한 KIA는 위닝시리즈를 예약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양현종은 111개의 투구수로 6이닝 10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하며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하는 등 호투했다. 이날 시즌 6승을 수확, 7경기 연속 QS를 질주하며 에이스 다운 면모를 뽐냈다.

양현종은 이날 1회초 살짝 불안했다. 삼성 선두타자 김상수를 안타로 출루시킨 뒤 후속타자 구자욱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3루를 초래했다. 곧이어 김헌곤의 땅볼 타구 때 김상수가 홈을 밟으며 양현종은 첫 실점했다.

그러나 양현종은 갈수록 제구에 안정을 찾았다. 2회초 양현종은 삼자범퇴로 삼성 타선을 처리한 뒤 3회초 무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뜬공으로 아웃카운트를 하나 채웠다. 이후 나머지 두 개의 아웃카운트를 연속 삼진으로 채워내며 실점을 막았다.

이어 3~5회까지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상대했던 양현종은 6회초 이날 첫 볼넷을 기록했다. 2사 1루 상황 삼성 손주인에게 볼넷을 뿌린 양현종이 후속타자 김상수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1실점을 헌납했다.

경기가 끝난 뒤 양현종은 “초반 타선 지원과 (한)승택이의 리드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며 “1회때는 구위와 스피드가 안올라와서 대량실점을 막으려고 했는데 1실점만 줘서 다행이다”고 평가했다.

또한 승리보다는 ‘이닝 소화’에 더 목표롤 뒀다. 양현종은 “초반에 이닝을 많이 못 소화해서 중간 투수들에게 미안했다”며 “승수는 크게 생각 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는 이닝을 많이 던지는 데 목표를 두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마운드는 박준표(1이닝 무실점)-임기준(0.1이닝 무실점)-전상현(1.2이닝 1실점)이 차례로 막았다.

득점 지원도 양현종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날 타선은 10안타 5볼넷 7득점으로 잘 터졌다. 안치홍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대활약을 펼쳤으며 김선빈도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