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자축구 최초 FIFA대회 결승 진출 ‘새역사’

U-20 대표팀 에콰토르 1-0꺾어 …16일 우크라이나와 우승다퉈
우승땐 아시아축구사 새로 쓴다

40

한국 축구 미래들이 한국 남자 축구의 새 역사를 일뤄낸데 이어 아시아축구사마저 새로 쓸 지에 온 국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FIFA가 주관하는 남자 축구대회를 통틀어 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이라는 위업을 이뤘다.

이같은 새 역사를 쓴 데에는 황태현, 김정민, 엄원상 등 광주 전남출신 3명의 선수도 활약하고 있어 지역민들의 관심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 8강에서 세네갈을 꺾고 종전 역대 최고 성적이었던 1983년 멕시코 대회의 4강 신화를 36년 만에 다시 썼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두 대회 모두 4위로 마감했다. 

FIFA가 주관하는 클럽대항전에서는 2009년 포항 스틸러스가 FIFA 클럽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한 적이 있다. 또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일본을 꺾고 동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태극전사들이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사상 첫 U-20 월드컵 놓고 다툰다. 아시아국가로는 세번째로 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승리를 거둘 경우 아시아 축구사도 새로 쓴다.

제3회 대회였던 1981년 호주대회에서 카타르가 처음 결승에 올랐고, 199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일본이 결승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두 팀은 서독과 스페인에 각각 0-4로 무릎을 꿇었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