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김정은 위원장, 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

4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있다”고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전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며 “김 위원장은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김 부부장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또한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북 양측 인사들의 이날 만남은 오후 5시부터 15분간 진행됐고, 김 위원장의 조화와 조의문은 곧바로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장으로 전달됐다.

이날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김 제1부부장과 이현 통전부 실장이 참석했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김여정 부부장에게 “이희호 여사 서거에 즈음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실장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생동지로서 우리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일관되게 노력해 오셨으며, 이에 우리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은 없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