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전달책 붙잡혀

102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가로챈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금융사기조직에 전달하려 한 사기범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2일 전화금융사기로 가로챈 돈을 다른 조직원에게 전달하려 한 혐의(사기방조 등)로 인출책 유모(56)씨와 전달책 주모(6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유씨는 지난 11일 오후 1시25분께 광주 광산구 신창동 모 은행에서 보이스피싱 피해금 1700만 원을 인출해 주씨에게 전달하려 한 혐의다.

주씨는 같은 날 피해금을 조직 총책이 지시한 계좌로 무통장 입금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이들을 차례로 붙잡았다. 경찰은 유씨와 주씨가 수수료·성과금을 받는 조건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이 금융회사 직원 등을 사칭해 피해자들에게 “신용등급을 향상해주겠다. 저리로 대출해주겠다”며 송금을 유도한 것으로 판단,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용 등급 상승, 보증 보험 가입, 거래 실적, 저금리 전환 대출을 미끼로 한 금품 요구에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김상철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