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신세계, 나비파이 먹으러 백화점 가요

49
 양가람 기자 garam.yang@jnilbo.com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주)광주신세계(대표이사 최민도) 지하 1층에 입점한 ‘궁전제과’에서 직원들이 인기 메뉴인 ‘나비파이’를 선보이고 있다.

나비파이는 겹겹이 쌓인 파이결 사이에 달콤한 시럽이 스며 들어 부드럽고 바삭한 맛이 일품이다.

1973년 4월 문을 연 궁전제과는 광주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으로 맛과 전통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추억을 공유하는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