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양 수비초교 산골 아이들 ‘제주행’

전교생 제주도 현장 체험학습

30
제주도 현장 체험학습에 나선 영양 수비초교 전교생들이 수변공원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대구일보 제공 편집에디터
제주도 현장 체험학습에 나선 영양 수비초교 전교생들이 수변공원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대구일보 제공

산골 오지마을 초등학생들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 현장 체험학습에 나섰다.

영양군 수비면 수비초등학교 전교생 33명이 지난 10일부터 2박 3일의 일정으로 제주도에서 즐겁고 알찬 현장 체험학습을 했다.

이번 행사는 칸막이 없는 학교 예산의 대응투자 및 총동창회의 후원으로 이뤄졌다.

학생들은 태어나서 처음 비행기를 타보고, 제주도의 자연유산과 문화 콘텐츠를 둘러보며 산골에서 할 수 없었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스스로 자신의 진로와 가능성을 성장시키는 기회를 가졌다.

첫날에는 제주항공우주박물관에서 미래의 항공우주를 선도할 다양한 직업 체험과 우주에 대한 지적 호기심을 충족했다.

둘째 날에는 한라산 등반팀과 성산일출봉팀으로 나눠 체험을 이어나갔다.

한라산 정상을 정복한 황모(6년) 학생은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 마다 힘을 준 선생님과 친구들이 있어서 같이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며 “책과 TV에서만 봐오던 백록담을 직접 보니 매우 기쁘고, 무엇보다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돼 뿌듯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수비초등학교는 영양군에서도 산간벽지에 위치한 소규모 학교로 경북도교육청 작은학교가꾸기 대상학교로 지정돼 있다.

대구일보=황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