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광주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조속 선정 촉구

106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 광주 서구을)이 “광주 군공항 이전은 예비이전후보지를 복수로 선정해놓고, 서로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일”이라며 국방부 장관에게 조속한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을 촉구했다.

천 의원은 7일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 3년간 광주 군공항은 현재 예비이전 후보지조차 선정 못하고 있으니 뜬구름 잡는 것 같은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그게 없이 세월만 지나면서 오히려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광주 군공항은 30만 주민의 소음피해, 국가배상 재정부담, 개발제한 등 주민재산 피해뿐만 아니라, 광주-전남의 전체적인 발전, 즉 스마트 시티 건설 등 광주-전남의 미래발전에도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이전의 필요성 설명하는 한편, “새로 이전하는 곳도 피해를 주자는 것이 아니라 상생의 견지에서 거기도 함께 발전을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또 천 의원은 이전 예정지 주민들의 동의가 필요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 “전남의 후보가 될만한 지역에서 많이 반대를 하고 계시다. 이해가 된다. 하지만, 그분들이 궁극적으로 그분들이 과반수 찬성을 하지 않는 이상 군 공항이 옮겨갈 리가 없기 때문에 안심하고 서로 상생의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면서 소통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밖에 천 의원은 군공항 이전 해법에 대해, 통합력 협력구도가 지속돼야 하고, 양 자치단체, 해당 지역들의 시장, 도지사 국회의원 등 지도층이 앞장서야 되고, 시민사회에서도 서로 잘 소통과 협력을 해가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