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목이버섯’ 재배 성공…새 소득원 기대

국내 육성품종 ‘현유’…수확량 향상·연간 2회 재배
시설 투자비용 낮고·연중 생산 가능·고정수익 창출

373
장성군이 목이버섯 재배 실증 시범사업을 추진, 국내 육성품종인 '현유'의 실증 재배에 성공했다. 사진은 목이버섯 재배사에서 버섯을 살펴보는 농민.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장성군이 목이버섯 재배 실증 시범사업을 추진, 국내 육성품종인 '현유'의 실증 재배에 성공했다. 사진은 목이버섯 재배사에서 버섯을 살펴보는 농민.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장성군이 목이버섯 국내 육성품종인 ‘현유’의 실증 재배에 성공했다.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장성군은 농가의 소득증대와 품목 다변화를 위한 ‘목이버섯 재배 실증 시범사업’을 추진해 이같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그동안 목이버섯은 중국산 배지를 수입해 국내에서 재배하거나 수입산 건조 버섯 등이 유통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국내산 배지를 사용한 국내 육성품종인 ‘현유’의 재배 성공으로 우리 품종의 목이버섯이 생물로 유통될 수 있게 됐다.

재배에 성공한 목이버섯 ‘현유’ 품종은 중국산 품종보다 수확량이 20% 이상 향상되고 봄과 가을 연간 2회 재배가 가능한 장점을 지녔다. 또한 생육 기간도 10일 정도 단축돼 농가 경영비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

목이버섯은 햇빛에 말릴 경우 에르고스테롤이라는 성분이 비타민D로 전환돼 30배 가까이 함량이 높아지기 때문에 ‘태양의 선물’로 불린다.

목이버섯은 다른 버섯에 비해 초기 시설 투자비용이 상대적으로 낮고 연중 생산으로 고정수익 창출이 가능한 장점이 있어, 전문적이고 다양한 교육을 받고 지식을 습득한 농업인이나 귀농인에게 추천할만한 작목이다.

목이버섯은 다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한 저칼로리 자연식품으로 대장운동을 촉진시켜 체내의 노폐물 배출을 도와 다이어트 및 피부미용에 도움을 준다.

또 달걀이나 오리고기보다 훨씬 많은 비타민D를 함유하고 있다. 목이버섯에 함유된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돕고 무기질화해 골밀도를 증가시키고 신경근육조절로 골절을 감소시키며 면역력 증강에도 도움을 주는 인기 식품이다.

목이버섯은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과 맛으로 볶음, 튀김, 장아찌 등 다양한 요리에도 사용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표고 재배사 등 기존 시설 하우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소득원 발굴·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목이버섯 외에도 영지 등 다양한 신품종 버섯을 발굴해 농가 소득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장성=유봉현 기자 bhyu@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