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 매각 반대 시민대책위 출범

"공적자금 투입 매각 안 돼"

199
아시아나항공 지키기 광주시민대책위원회가 4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지키기 광주시민대책위원회가 4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아시아나 항공의 공적자금 투입형태의 매각을 반대하는 시민대책위가 출범했다.

아시아나항공 지키기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공적자금이 투입된 아시아나항공을 대기업에게 특혜를 주는 매각 방식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나아가 “대기업뿐만 아니라 어느 기업에도 매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광주시의 국민 기업 인수 또는 지역은행과 광주·전남상공회의소의 지분 투자 등 다른 해법을 모색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은행과 채권단 역시 금호그룹 오너의 무능한 경영 때문에 회사를 매각하려 하는 것일 뿐, 회사 자체가 부실기업이 아님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면서 “그런데도 금융위원회는 연매출 7조원의 거대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다른 재벌 대기업에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매각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 세금을 재벌 대기업에 몰아주겠다는 처사와 다름없다”면서 “촛불 정부를 자처하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민주화에도 역행하는 행태다”고 비판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