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전 아픔 갚는다’…8강 길목서 일본과 격돌

5일 오전 12시30분 결전

115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쓰러뜨리는 극적인 반전 드라마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도전을 계속하게 된 리틀 태극전사들이 숙적 일본과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과의 첫 경기에서 0-1로 패한 한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을 1-0으로 잡고 첫 승을 신고하더니 아르헨티나마저 넘어섰다. 아르헨티나와 같은 2승1패(승점 6)가 된 한국은 골득실(아르헨티나 +4·한국 +1)에서 뒤진 2위에 올라 1차 목표였던 16강 진출 티켓을 여유있게 확보했다. 한국에서 열렸던 2017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6강행이다.

8강 길목에서 만난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5일 오전 12시30분 격돌한다.

한국과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생존한 유이한 아시아 국가다. 수십 년간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며 아시아 축구를 쌍끌이 했던 두 팀은 이번 대회에서도 이름값을 했다.

일본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4강 진출로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한국은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과 일본 모두 사우디아라비아에 덜미를 잡혔다.

이번 대회에서 일본은 안정적인 공수 밸런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탈리아, 에콰도르, 멕시코 등 만만치 않은 팀들과 B조에서 경합을 벌여 1승2무(승점 5)로 2위를 차지했다. 특히 3경기 1실점의 짠물 수비가 돋보였다. 1-1로 비긴 에콰도르와의 첫 경기에서만 실점했을 뿐 멕시코(3-0), 이탈리아(0-0)의 공격은 무실점으로 차단했다.

다만 조별리그에서 4골을 넣었던 공격진의 무게감은 토너먼트 들어 조금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전에서 골을 넣었던 FC도쿄 소속 미드필더 다가와 교스케와 18세 공격수 사이토 고기가 한국전에 나설 수 없다. 두 선수는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부상을 당해 조기 귀국길에 올랐다.

반면 한국은 특별한 부상자 없이 한일전에 모든 힘을 쏟아 부을 수 있다.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전 승리로 분위기 또한 좋다. 조영욱, 오세훈 등 공격수들이 골맛을 보기 시작했다는 것과 경기를 거듭할수록 조직력이 나아진다는 점 또한 긍정적이다.

우리로서는 일본에 갚아야 할 빚이 있다. 2003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 16강전에서 일본에 1-2로 패한 아픈 기억이 있다. 한국은 전반 38분 선제골로 앞섰지만 후반 37분 동점골을 빼앗겼고, 연장전에서 골든골을 얻어맞아 탈락했다. 두 팀이 U-20 월드컵에서 만난 것은 이때가 유일하다.

정 감독은 아르헨티나전 후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감을 갖고 16강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강인도 결의에 찬 모습이다. “라이벌이지만 하던 대로 잘하는 것을 준비하겠다”면서 “질 수도 이길 수도 있지만 최대한 노력해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목표”라고 각오를 다졌다.

역대 전적에서는 28승9무6패로 한국이 일방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는 1승1무1패로 팽팽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