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기업도시 조성사업 덕택 국토면적 늘었다

국토부 지적통계연보 지난해 10만378㎢ 여의도 면적 5배 증가

133

영암과 경기 시흥에서 추진중인 간척사업으로 지난해 우리 국토 면적이 여의도 면적(약 2.9㎢)의 약 5배인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28일 발간한 ‘2019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전 국토의 지적공부 등록면적은 10만378㎢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영암군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조성사업(8.4㎢)과 경기 시흥시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조성사업(1.1㎢) 등 공유수면 매립에 따른 신규등록으로 국토 면적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적통계연보는 1970년 최초 발간된 국가승인통계로 전국 국토의 행정구역별, 지목별, 소유구분별 통계를 담고 있다.

행정구역별 토지 면적은 경북이 1만9033㎢로 전국의 19.0%를 차지했다. 이어 강원 16.8%(1만6828㎢), 전남 12.3%(1만2344㎢) 순이다. 기초자치단체의 경우 강원 홍천군이 1820㎢(1.8%)로 가장 넓고 강원 인제군 1645㎢(1.6%), 경북 안동시 1522㎢(1.5%) 순이다.

지난 10년간 지적통계를 분석한 결과 2009년 통계 대비 임야 및 농경지(전·답·과수원)는 1730㎢(2%) 감소 추세이며 주거 및 생활기반 시설(대·창고용지·공장용지 등)토지, 교통기반 시설(도로·철도 등) 토지의 경우 각각 890㎢(24%), 608㎢(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 및 민간의 전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지적통계연보를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언론사 등 60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며 지적통계연보는 국토교통 통계누리, 통계청 e-나라지표, 국가통계포털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