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은 김영삼 후예냐, 전두환 후예냐”

5·18 진상규명위 출범 협조 요구

68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은 김영삼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 문민정부를 계승한다면 5·18 관련 처리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1995년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제정해 전두환·노태우를 법정에 세웠던 김영삼 전 대통령을 계승했다고 자부하는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과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고 있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계승자를 자처하는 한국당은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유야무야하고 있고, 국회 윤리위 징계절차도 무력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5·18 역사왜곡처벌법 처리를 막고,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을 지연하고 있다”며 “군부독재와 문민정부 중 자신의 뿌리를 분명히 선택하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5·18진상규명특별법 개정과 5·18역사왜곡처벌법 처리 △5·18 진상조사위원회 자당 몫 조사위원 추천 △’5·18 망언 3인방’ 징계 등에 대한 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하면서, “5월이 가기 전 국회는 광주시민과 유가족들에게 답해야 한다. 국회가 열리는 대로 5·18관련 법안 우선 처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5월 안에 합의가 가능한 것부터라도 처리되도록 협조를 바란다”고 재차 요구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