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피하다 경찰 폭행… 구청 계약직 입건

97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다가 경찰관을 폭행한 30대가 검거됐다.

광주 서부경찰은 27일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 도주하다가 경찰관을 다치게 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A(38)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오후 10시40분께 광주 서구 농성역 앞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단속 중이던 경찰을 피해 차량을 세우고 도망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려는 B(48) 경위의 왼손 엄지손가락을 깨문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는 0.060%(면허 정지 수치)인 상태로 차를 몰았으며, 음주 단속을 피하기 위해 달아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손가락을 깨문 뒤 다시 약 200m를 달아나다 뒤쫓아온 B 경위에 의해 붙잡혔으며, B 경위는 가벼운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역 한 자치단체의 파견 계약직 직원인 A씨는 경찰에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나면 직장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서 도망쳤다”고 진술하며 폭행 사실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곽지혜 기자 jihye.kwa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