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볼티모어전 ⅓이닝 2피안타 2실점…ERA 10.57

60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일주일 만에 등판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오승환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6-7로 따라붙은 7회초 등판해 ⅓이닝 2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전부터 13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전까지 3경기 연속 실점한 오승환은 19일 필라델피아 필리스 전에서 ⅔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안정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등판한 경기에서 또다시 흔들리면서 시즌 평균자책점이 9.60에서 10.57로 치솟았다.

오승환은 첫 타자 트레이 맨시니와 8구 승부를 벌인 끝에 볼넷을 헌납했다.

이어 레나토 누녜스를 상대한 오승환은 4구째 체인지업을 공략당해 좌전 안타를 맞았고, 페드로 세베리노에게도 안타를 허용해 무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오승환은 키언 브록스턴을 루킹 삼진으로 솎아냈으나 곧바로 제이크 맥기로 교체됐다.

맥기는 스티비 윌커슨에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리치 마틴에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 누녜스를 홈에서 잡아낸 맥기는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대타 드와이트 스미스 주니어에 내야안타를 맞아 세베리노의 득점을 허용했다. 이 때 홈까지 내달린 윌커슨이 아웃되면서 이닝이 끝났다.

오승환의 책임 주자들이 득점하면서 오승환은 자책점 ‘2’를 기록했다.

오승환이 흔들리면서 6-9로 뒤진 콜로라도는 이후 추가점을 내지 못해 볼티모어에 무릎을 꿇었다. 콜로라도는 27패째(23승)를 기록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