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해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 나선다

광주시, 24일 홍보대사 위촉…디자인비엔날레 홍보 본격화
주요 행사 참석, 홍보영상물 제작 등 다양한 활동 참여 예정

59

영화배우 유해진씨가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주시는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제8회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유해진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유해진씨는 지난 1997년 데뷔 이래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는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행사 주제인 ‘휴머니티(HUMANITY)’와 가장 적합한 배우로 인간적이고 유머스러한 이미지로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광주시는 2017년도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광주시민 역할로 출현해 우리 지역과 인연이 있는 배우이고, 유씨 개인적으로도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조예가 깊어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이미지에 적합하다고 위촉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이용섭 시장으로부터 홍보대사 위촉장을 받은 유씨는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디자인비엔날레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세계수영선수권대회로 높아진 광주의 국제적 도시 위상에 걸맞게 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성공 개최하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씨는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요행사 참석, 홍보 영상물 제작, 휴대전화 컬러링 서비스 제작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디자인의 가치가 광주정신과 만나게 되면 문화도시 광주만의 독특한 디자인을 창조할 수 있을 것이다”면서 “배우 유해진 씨는 택시운전사 등에서 인간다움을 열연해 국민의 마음을 움직였던 만큼 디자인의 휴머니티를 추구하는 제8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딱 맞는 최적의 홍보대사다”며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국민과 세계인의 마음을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