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디자인비엔날레 9월7일부터 55일간 열전

89

제8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오는 9월 7일 광주에서 개막된다.

55일간 광주비엔날레관, 광주디자인센터, 김대중컨벤션센터 등에서 열리며 광주를 디자인의 도시로 물들일 예정이다.

광주디자인센터는 총감독에 이길형 홍익대 교수를 위촉하고 ‘휴머니티(HUMANITY : Humain+Community)’를 주제로 전시, 학술포럼, 산업전, 체험행사 등으로 꾸며졌다.

전시는 주제전·국제전 등 본전시와 특별전·지역산업전·국제학술행사·시민참여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된다.

주제전은 ‘사람을 노래하다(Humanity and Design)’를 주제로 미래 사회의 지속가능한 인간성을 디자인으로 제시하고 디자인이 인류의 사회·경제·산업에 미친 영향력과 변화 방향성을 조망한다.

국제전은 ‘다음 세대에게 주는 선물(Humanity for next generation)’을 주제로 현대 디자인의 출발점이었던 바우하우스의 정신과 이념을 재조명한다.

특별전은 ‘사람, 사람들을 위한 기술(Humanity by new technology)’을 주제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 신기술 속에 숨어 있는 공동체를 시각적으로 제시한다.

국내외 디자인 학술행사를 알리는 포럼, 기업·전문가·학생·시민이 참여하는 심포지엄, 학술행사 등이 열린다.

광주 디자인 산업계와 국내외 바이어들이 참가해 지역 디자인 상품을 알리고 거래하는 행사도 마련됐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과 연계한 전시 및 체험행사도 병행된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