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이름 석자를 혁신의 이정표로 삼고 있다”

이용섭 시장, 서거 10주기 추모 성명

70

이용섭 광주시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추모 성명을 내고 “노무현 이름 석자를 혁신의 이정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나신 지 벌써 10년”이라며 “혁신으로 맺은 인연, 대통령의 삶을 통해 (저는)혁신을 배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임기 내내 쉽고 편한 일보다는 어렵고 힘든 일, 오늘 보다는 내일을 준비하는 일, 그 결과 많은 역사적 성과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좋은 정치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노 전 대통령의 신념을 좇아 정치에 들어선 지 11년이 됐다는 이용섭 시장.

이 시장은 “대통령이 혁신으로 일궈낸 지역균형발전의 초석을 광주·전남 상생으로, 영·호남 동서화합으로, 5·18 전국화를 통한 국민통합으로 이어가고 있다”며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은 “항상 깨어있는 광주시민과 함께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워내겠다”며 “당신이 못 다 이루신 꿈, 저 이용섭이 혁신으로 이루겠다”고 밝혔다.

주정화 기자 jeonghwa.jo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