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희망교실, ‘옥의 티’ 잇따라…2년 연속 횡령 적발

초등교사, 수년간 운영예산 횡령 중징계 처분
지난해 또 다른 교사, 남편 안경 구입 등 물의

213
교실문화개선 프로젝트인 '광주희망교실' 길라잡이. 광주시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교실문화개선 프로젝트인 '광주희망교실' 길라잡이. 광주시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담임교사가 어려운 환경의 제자들의 인생 멘토가 돼 부모 역할을 해주는 교실문화개선 프로젝트인 ‘광주 희망교실’이 호평속에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교사들의 부정 등에 대해서는 철저한 지도감독이 요구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21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시작된 광주 희망교실에 그동안 참여한 인원은 교사 3만2802명, 학생 20만2671명에 이른다.

첫해 1607교실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모두 3만2729교실이 운영됐다. 올해는 309개 학교에서 6165개 희망교실이 운영될 예정이다. 참여 학생은 6만여명, 전체 예산은 30억 가량 지원될 예정이다.

광주 희망교실은 학생들의 학교 적응을 돕는 현장교사의 희망기부 활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현장 중심 교육복지 성공 사례로 인정받아 서울과 대전, 세종, 부산교육청 등에서 차례로 도입하는 등 전국 교육복지 우수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성처받은 아이들을 교사들이 보듬어주면서 감성적 만남으로 교실문화에도 작은 변화가 시작됐다는 평이다. ‘희망교실 길라잡이’라는 책자도 제작, 배포됐다.

그러나 다년 간의 성과에도 불구, 횡령 등의 비리가 이어지면서 군데군데 운영상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시 교육청은 이날 광주 모 초등학교 교사 A씨를 희망교실 예산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이 교사는 희망교실 예산을 수년동안 개인적으로 빼돌려 사적 용도로 사용해온 것으로 교육청은 보고 있다.

시교육청은 반복적으로 비리를 저지르는 등 죄질이 무겁다고 보고, 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처분을 요구해둔 상태다. 징계 수위는 오는 24일 징계위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또 다른 초등학교 교사 B씨가 학생들에게 사용해야할 복지예산을 빼돌려 남편 안경을 구입하고, 피자를 사먹는데 사용했다가 적발돼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생활 형편이 어렵거나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과 외식하고 학습자료를 사주는 대신 자신의 가정을 위해 돈을 사용한 것이다. B교사는 희망교실 프로그램을 토요일에 하겠다고 신청해 추가근무수당 18만원도 받아냈다.

B씨는 시교육청 징계위원회에서 해임처분을 받았으나 교원소청 심사로 정직 3개월로 완화돼 학교현장로 복귀했다.

또 수년 전에는 ‘간식비 구입’이라고 써 놓고 실제로는 옷장형 방향제를 구입하는가 하면 ‘영화관람을 했다’면서 실제 영수증은 식당영수증을 제출하고, 중학교 사제동행 영화관람인데도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를 본 학교도 있었다. 예산을 지원받은 뒤 10개월 가량 아무런 활동이 없다가 남은 기한 두 달만에 선물로 전체 예산을 소진한 학교도 적발된 바 있는 등 허점들이 드러나고 있어 지도감독에 철저함이 요구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사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이끌어 내야 하는 사업이다 보니 예산집행 감시를 강화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컨설팅 강화와 모니터링으로 예산이 적절하게 사용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