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학교 친일 잔재 교가 다수… 광주.전남, 청산작업 본격화

광양제철고, 구례여중, 목포 목상고 등 친일교가 학교 18곳
충혼탑 양식 모방 일제식 양식 여수, 순천 등 동부권 분포
광주, 예산 확보 11월 매듭… 전남, 친일 잔재 115건 확인

445
광주시교육청(위), 전남도교육청(아래) 전경. 뉴시스
광주시교육청(위), 전남도교육청(아래) 전경. 뉴시스

광주지역 학교 내 친일 잔재 청산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 친일작곡가가 만든 교가는 물론, 일제식 건물이 다수 잔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남도교육청이 내놓은 전문가그룹의 1차 전수조사 결과, 교가와 표지석, 흉상, 생활규정 등 친일 잔재 115건이 공식 확인됐다.

광주시교육청은 예산을 확보해 11월까지 친일 잔재 청산작업을 마무리한다는 입장이고, 전남은 현장 점검을 거쳐 본격적인 청산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시교육청, 예산 8200만원 확보 친일잔재 청산 박차

20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1차 추경을 통해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사업비 8200만원을 확보했다.

시교육청은 앞서 ‘친일 잔재조사 및 청산 TF팀’을 구성하고, 각급 학교에 공문을 보내 교가와 교표, 교기, 교목 등 학교상징물은 물론 기념비나 시설 등에 대한 기초조사를 요청한 상태고, 8월까지 구체적인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설명회와 학교별 TF 구성, 전문가그룹 판별작업, 예산교부, 철거 작업 등을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각 학교 인터넷 홈페이지 ‘사이버 학교 역사관’에 친일잔재 관련 자료를 게시토록 하고, 특정 인물이나 상징물 부각 차원에서 벗어나 친일 관련 자료수집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학교상징물의 경우 교육공동체 간 협의로 변경하고, 친일 잔재 기념비와 건축물, 동상 등은 존치시킨 뒤 ‘다크투어리즘’에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시교육청의 친일 잔재 청산은 2016년 친일인사 김백일(일본식 이름 가네자와 도시미나미·1917∼1951)의 이름을 따 논란이 된 백일초의 교명을 성진초로 개명하는 등 주로 파편적으로 이뤄져 왔으며, 전수조사나 다름없는 대대적인 실태조사를 통한 청산작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친일 흔적 지우기’는 광주시 의뢰로 광주교대 산학협력단이 진행해온 친일 잔재 조사용역 결과와 역사교육 활성화 조례 등을 근거로 이뤄질 예정이다.

첫 성과물도 나왔다. 학교법인 만대학원(이사장 신흥수) 산하 광덕중·고는 지역 교육계 친일 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을 위한 첫 사업으로, 친일 교가 교체작업을 최근 완료했다.

● 전남도교육청, 신고센터 운영·현장 점검 청산 작업 본격

전남지역 학내 친일 잔재 청산작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이 1차 전수조사를 한 결과, 교가와 석물(표지석과 흉상 등), 생활규정 등 친일 잔재 115건이 공식 확인됐다.

도교육청은 역사 전공 대학교수와 역사·음악 교원, 민족문제연구소 등 전문가그룹으로 TF팀을 구성해 지난달 8일부터 23일까지 1차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15개 학교에서 친일 잔재가 확인됐다.

친일음악가가 작곡한 교가가 18개교에 달했고, 33개 학교에서는 일제 양식의 석물이, 64개 학교에서는 일제식 생활규정이 잔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개 학교 교가의 경우 계정식(여수중), 김동진(순천월전중, 구례여중, 목포 목상고), 김성태(순천 송산초, 광양제철초, 광양제철남초, 광양제철중, 구례 전남자연과학고, 광양제철고, 순천청암고, 여수중앙여고, 진도고), 현제명(여수서초, 영광 법성고, 여수동초), 박명수(순천 팔마초), 이은상 (구례중) 등 친일 음악가가 작곡한 것으로 확인됐다.

33개 학교의 석물은 일제 충혼탑과 공덕비 등을 모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여수, 순천, 고흥, 구례 등 동부지역에 다수 잔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4개 학교생활규정에도 ‘불량’ ‘불온’ ‘백지동맹’ ‘선동’ ‘불법 집회’ ‘동맹 휴학’, ‘백지동맹’, ‘불온서적’ 등 일제식 용어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확인된 잔재 외에도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한시적으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현장 점검을 거쳐 본격적인 청산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