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이 다시 피어” 검정고시 합격 60∼70대 만학도들 환호


91
20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60∼70대 만학도를 비롯해 올해 첫 검정고시 합격자들에 대한 합격증서 수여식이 열린 뒤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20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60∼70대 만학도를 비롯해 올해 첫 검정고시 합격자들에 대한 합격증서 수여식이 열린 뒤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편집에디터

“축하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20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2층 대회의실. 60∼70대 만학도들을 비롯해 올해 검정고시 합격자들의 이름이 차례로 호명됐다.

꿈에 그리던 합격증서를 받아들고 만학도들은 환호와 기쁨의 눈물을 흘렸고, 여기저기서 격려의 박수와 환호성이 터졌다. 꽃다발 세례가 이어졌고 단체사진을 찍을 때는 소중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가족, 친지들의 움직임이 분주했다.

중졸 최고령 김모(71) 할아버지와 고졸 최고령 김일심(71) 할머니도 합격증을 받고는 감격해 했다.

광주지역 올해 첫 검정고시에는 1287명이 응시한 가운데 987명이 합격해 76.7%의 합격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합격률이 70%를 밑돌았으나 이번 시험에서는 70%를 훌쩍 넘겼다.

초졸 검정고시 3명, 중졸 2명, 고졸 1명 등 모두 6명이 전 과목 만점으로 합격했으며 소년원과 교도소에서 41명, 장애우 5명도 합격의 기쁨을 누렸다.

장휘국 교육감은 “각양각색의 봄꽃이 다시 피어난 듯하다”며 “비록 다른 꽃들보다 뒤늦게 피었지만, 그만큼 봄은 더 길어졌다. 우리의 마음에 봄을 더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합격생 가족들과 교육청 교직원, 광주·전남 검정고시 동문회 박해성 회장과 동문회 임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