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5·18 진상규명 총력”

민주 "독재 후예 아니라면 징계 나서야" 평화,"위원 추천 못하면 다른 당에 넘겨라"  

73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20일 자유한국당에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망언자 처벌을 촉구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며 “더는 역사에 등 돌리지 말고 1980년 그날의 눈물과 아픔을 넘어 희망찬 대한민국을 함께 만드는 길에 모두 동참하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그 첫 단추는 5·18 진상을 낱낱이 규명해 역사의 가해자에게 그에 마땅한 책임을 지우는 것이다. 그 시작에 정치와 국회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국회 윤리특위 개최와 5·18민주화운동특별법 개정에 적극 나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계승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진정한 화합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평화당은 5·18 진상규명조사위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법 개정안 처리와 추천 마무리 등을 촉구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진상규명위 출범이 늦어지는 것은 한국당의 부적절 또는 자격 미달 위원을 추천한 것에 있다”며 “오는 27일까지 5·18 진상규명위 출범 관련 법 개정안에 합의하고 위원회를 출범시키자고 제안한다. 싸우고 다투면서 허송세월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5월이 다 가기 전에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돼 5·18에 대한 의혹들이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만약 진상규명위원 추천을 할 수 없으면 다른 당에 추천권을 넘겨서라도 5·18 진상조사위가 발족하도록 조치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안사령부(보안사)와 미국 보유 5·18문건 확보 및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