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1회말 선두타자 홈런 ‘시즌 7호’…200홈런 ‘-4’

48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 1회말 솔로 홈런을 때려낸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편집에디터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 1회말 솔로 홈런을 때려낸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편집에디터

‘추추 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을 때려내며 개인 통산 200홈런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에서 홈런을 때려냈다.

0-2로 뒤진 1회말 상대 선발 잭 플래허티를 상대한 추신수는 5구째 슬라이더를 통타,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냈다.

올 시즌 개인 첫 1회 선두타자 홈런이자 시즌 7호 홈런이다. 추신수가 1회 선두타자 홈런을 때려낸 것은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8번째다.

지난 18일 세인트루이스 전 이후 이틀 만에 대포다. 추신수는 최근 4경기에서 3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물오른 타격감을 자랑했다.

추신수는 빅리그 개인 통산 홈런 수를 196개로 늘렸다. 현재 메이저리그 아시아 타자 통산 최다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는 추신수는 홈런 4개를 추가하면 아시아 타자 중 최초로 200홈런 고지를 밟는다.

기분좋게 경기를 시작한 추신수는 3회말 1사 1루 상황에서는 잘 맞은 타구가 1루수 직선타가 되면서 1루 주자까지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추신수의 방망이는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한 번 날카롭게 돌아갔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플래허티의 초구 너클 커브를 노려쳐 가운데 담장을 맞추는 2루타를 작렬했다. 추신수는 로건 포사이드의 우익수 뜬공 때 3루까지 나아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추신수는 8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장타 쇼’를 선보인 추신수는 4-4로 따라붙은 연장 10회말 무사 1, 3루에서 고의4구로 걸어나갔다.

4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 1득점으로 경기를 마친 추신수는 올 시즌 15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93(157타수 46안타)로 올라갔다. 시즌 출루율은 0.391에서 0.397로 상승했다.

텍사스는 연장 접전 끝에 5-4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0-2로 뒤진 1회말 추신수의 솔로포로 1점을 만회한 텍사스는 4회말 1사 1루에서 터진 헌터 펜스의 적시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텍사스는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대니 산타나가 좌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올려 3-2로 앞섰지만, 9회초 마무리 투수 크리스 마틴이 덱스터 파울러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아 동점으로 따라잡혔다.

세인트루이스가 연장 10회초 폴 데용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리드를 가져갔지만, 텍사스도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연장 10회말 루그네드 오도어의 안타와 산타나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를 만든 텍사스는 윌리 칼훈이 우전 적시타를 쳐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추신수의 고의4구로 만루 찬스를 이어간 텍사스는 노마 마자라가 삼진으로 물러나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 노마 마자라가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쳐 승리를 가져왔다.

텍사스는 시즌 20승째(23패)를 따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