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쟁의 중심 금남로에 울려 퍼진 ‘진상규명’

5·18기념식 직후 1만명 운집 왜곡 처벌 등 한목소리
전야제선 민족민주화대성회 등 39년 전 모습 재현돼
시민들 “5·18 진상규명은 역사와 정의 바로세우는 일”

294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시민사회단체, 대학생, 시민들이 지난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에서 5·18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촉구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나건호 기자 gunho.na@jnilbo.com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시민사회단체, 대학생, 시민들이 지난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에서 5·18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촉구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나건호 기자 [email protected]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 주제로 열려 시민사회단체, 대학생, 시민들이 횃불을 들고 민주평화대행진을 펼치며 옛 전남도청으로 향하고 있다. 김양배 기자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 주제로 열려 시민사회단체, 대학생, 시민들이 횃불을 들고 민주평화대행진을 펼치며 옛 전남도청으로 향하고 있다. 김양배 기자 김양배 기자 [email protected]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아 항쟁의 중심지였던 광주 금남로에는 진실 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는 국민 염원이 모였다.

옛 전남도청 앞 분수대에서는 39년 전 그날처럼 운집한 시민들로 에워싸인 채 민족민주화대성회가 재현됐고, 민주평화대행진이 진행된 금남로 거리는 진상규명과 왜곡 처벌을 촉구하는 외침이 구석구석 퍼져나갔다.

●”왜곡 처벌·진상규명” 범국민대회 한목소리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와 5·18민중항쟁 39주년 행사위원회는 지난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대회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대회사, 주제 발언, 문예 공연, 결의문 낭독,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전국 각지에서 1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대회에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대회에서 신군부의 헌정 유린과 무차별 학살에 맞선 오월 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또 학살 책임자, 헬기 사격 등 5·18 핵심 의혹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 역사 왜곡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5·18 진상조사위원회 조속 출범 △5·18 망언 의원 퇴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사회 대개혁·한반도 평화 등을 촉구했다.

김재규 행사위 공동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광주 학살의 원죄를 깨닫지 못하는 극우세력들과 자유한국당의 5·18 왜곡이 계속되는 한 5·18은 1980과 오늘이 다르지 않다”며 “5·18 진상 규명은 역사와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석운 5·18시국회의 대표는 “5·18의 진실은 국내외 언론을 통해 점차 드러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진 진상조사위원 선정에 협조하고, 망언 의원 3인을 퇴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족민주화대성회… 39년 전 재현 전야제

앞서 지난 17일 열린 5·18 전야제 역시 39년 전 광주를 재현하면서 5·18 진상규명과 불의에 맞선 공동체 정신을 외쳤다.

5·18민중항쟁 39주년 행사위원회는 오후 7시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오늘을 밝히는 오월, 진실로 평화로’를 주제로 39주년 5·18 전야제를 열었다.

행사는 시민난장·오월풍물굿·민주평화대행진·전야제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이어졌다. 거센 빗줄기에도 유가족·시민, 정계 인사 등 3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행사위는 5·18 진상 규명과 역사 왜곡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결집시켰다. 39년 전 시민들이 신군부의 헌정 유린과 무차별 진압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켰던 것처럼 금남로를 행진하며 군중의 힘을 선보였다.

본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민주평화대행진은 오후 6시30분부터 광주일고에서 시작됐다. 참가자 1000여명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금남공원을 거쳐 5·18민주광장으로 향했다.

분수대에 횃불 20여개를 켜고 군부 독재에 항거했던 ‘민족민주화대성회’도 재연됐다. 행진 중간엔 사회자 멘트를 통해 ’80년 5월 광주는 한마음으로 민주화의 대열에 함께 했다’는 시민의 의로움과 공동체 정신도 강조됐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조속 출범, 5·18 망언 의원 퇴출,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 등을 바랐다.

빗속에서도 이날 전야제를 보러 온 이재우(67·광주 북구)씨는 “역사 왜곡에 단호히 법적으로 처벌해야 한다. 현재 실정법으로도 단죄할 수 있다. 역사왜곡처벌법을 통해 정통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을 응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