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100억 규모 지역개발 정부 공모 선정

해양수산부 주관…금일 충동권역 농산어촌 개발

21

완도군 금일 충동권역이 100억원이 투입되는 해양수산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금일 충동권역 현장 설명회. 완도군 제공 편집에디터
완도군 금일 충동권역이 100억원이 투입되는 해양수산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금일 충동권역 현장 설명회. 완도군 제공

완도군 금일 충동권역이 해양수산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곳에는 2020년부터 4년간 총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해수부의 역점시책인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한 어촌 정주 여건개선과 지역특화 개발을 통한 어촌 소득증대, 지속발전 가능한 어촌경제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일 충동권역 거점개발사업은 완도군이 지난해부터 주민과 함께 협력해 비교우위 지역자원을 발굴, 치밀한 사업계획으로 준비했다. 그 결과 평가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받아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완도군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금일 충동권역을 어촌경제 리뉴얼, 청년사회공동체 형성, 함께 만드는 경관자원 등 3가지 매력을 가꾸어 누구나 살고 싶은 자립어촌 마을로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 어촌경제 리뉴얼을 위한 해조류 산업 자립화를 위해 해조 은행 공동작업장을 조성하고 해조 마을 연구회, 청년사회경제 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주민교류 증진과 새로운 공동체 문화조성을 위해 아이 키움 마을 카페와 다문화·청년교류센터 조성, 마을이음길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아이 키움 네트워크와 차세대 리더 양성에도 심혈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다.

주민 스스로 해양쓰레기를 감소시키고 깨끗한 경관 조성을 위해 폐어구 리사이클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충동거점항 클린 사업, 권역 클린딥뷰시스템, 몽돌해변 관광 인프라 구축사업도 병행 추진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열악한 우리 지역의 어촌 인프라 구축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 공모사업을 통해 100억원이라는 큰 사업비를 확보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 수산자원과 인적자원을 활용해 지속발전 경제기반을 마련함으로써 미래가 있는 어촌마을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완도=최경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