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경찰 간부가 순천서 음주 뺑소니

A경감, 18일 순천서 추돌 사고후 현장 벗어나

230

순천에서 음주운전 후 뺑소니 사고를 낸 뒤 도주했던 광양경찰 소속 경감이 하루 만에 붙잡혔다.

19일 순천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9시47분께 순천시 팔마체육관 앞 오거리에서 광양경찰 A경감이 몰던 승용차가 신호 대기 중이던 B(34)씨의 승용차를 추돌했다.

차에 타고 있던 B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A 경감은 현장을 떠났다. B씨는 A경감의 차량번호를 확인하고 112에 신고했으며 A 경감은 다음날인 18일 오전 경찰에 붙잡혔다.

A경감은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 상태에서 운전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량블랙박스와 주변 CCTV,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순천=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