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 이룬 오월영령엔 추모… 5·18 왜곡 자유한국당엔 분노”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이모저모

404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치러진 18일. 전국을 너머 전 세계에서 광주를 찾은 추모객들은 다 함께 오월영령의 죽음을 애도하며, 5·18을 왜곡·폄훼하는 세력에 대해 분노의 목소리를 쏟았다.

참배객들 “황교안 물러나라”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전국 대학생연합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울분을 토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곽지혜 기자 jihye.kwak@jnilbo.com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전국 대학생연합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울분을 토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서 가장 많이 들렸던 외침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당 대표에 대한 반발이었다.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 없이 기념식을 찾은 황 대표에 5·18구속자회와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민중당, 대학생연합 등은 연신 “황교안 물러가라”, “5월 정신 계승하자”, “5월 정신 훼손하는 자한당은 해체하라”를 외치며 입장을 저지하려 했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기념식장으로 이동시키려 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려는 시민들과 밀고 당기는 몸싸움을 벌어지기도 했다. 황 대표를 향해 물건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는 시민들도 있었다.

특히 전남대, 조선대 등 광주 소재 대학생을 비롯해 서울, 대전, 전주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100여명의 대학생연합 회원들은 기념식이 끝날 때까지 민주의 문 앞에서 구호를 외쳤다.

조선대생 강주연씨는 “수많은 광주 시민이 피 흘려 지켜낸 5·18이 39주기를 맞는 날이다. 그런데 아직도 5·18을 폭동이라며 왜곡하는 이들이 있고, 심지어 이 나라의 제1야당이라고 하는 정당도 그렇다”며 “5·18을 폭동으로 치부하는 정당의 대표가 어떻게 이곳에 와서 참배할 수 있느냐”며 울분을 토했다.

‘전두환 비석’ 밟기 삼매경

18일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찾은 추모객들이 '전두환 비석'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
18일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찾은 추모객들이 '전두환 비석'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

“망월동 와놓고 이거 한 번 안 밟고 가면 되겠습니까, 어서들 와서 한 번씩 밟고 지나가세요.”

18일 인근 민족민주열사묘역(5·18구묘역)에도 추모객이 몰렸다. 사람들이 으레 이곳을 방문할 때면 통과의례처럼 하는 행동이 하나 있다. 일명 ‘전두환 비석’ 밟기다. 전두환 비석은 이날도 묘역을 찾은 무수한 참배객들에게 매서운 발길질을 당했다.

민주일반연맹 서울본부 한 관계자는 회원들에게 “여러분, 전두환이 담양에 놀러 온 게 무슨 자랑이라고 이 비석을 세웠답니다”라고 소개하며, “이 비석이라도 밟아서 광주와 노동자들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민 이정애(48·여·광산구 신창동)씨는 “비석을 땅에 묻은 지 세월도 많이 지났고, 하도 밟아 금이 많이 가서 글씨를 알아보기 힘들게 됐다”며 “후대에 무법자 전두환을 길이 전하기 위해서라도, 밟는 것을 자제하고 차라리 침을 뱉거나 욕을 해줍시다”고 주장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 비석은 1982년 전두환이 담양의 한 마을을 방문한 기념으로 세워졌으며, 이를 발견한 시민들이 비석을 수거해 옛 망월묘역을 방문하는 참배객들이 밟을 수 있도록 땅에 묻어놨다.

‘택시운전사’ 김사복씨 아들도

18일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 내 기념공원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가 한국식 제사 상차림을 마련해 술잔을 올리고 있다. 뉴시스
18일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 내 기념공원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가 한국식 제사 상차림을 마련해 술잔을 올리고 있다. 뉴시스

영화 ‘택시운전사’ 실제 주인공인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는 이날 민족민주열사묘역 내 조성된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석에 참배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고 밝히는데 노력했던 힌츠페터 기자는 80년 5월 당시 김씨의 부친인 김사복씨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힌츠페터를 사랑하는 광주시민모임’ 회원 10여명이 자리를 같이하며 떡과 수박을 비롯한 과일들로 한국식 상차림을 마련하고 차례로 절을 올렸다. 김씨는 맨 처음 묵념을 한 후 추모석 앞에 술잔을 올렸다.

김씨는 “아버지와 함께 5·18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노력한 힌츠페터 기자를 자식된 도리로 모신다는 마음으로 한국식 상차림과 추모 예절을 갖췄다”며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태는 진실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바쳤던 이 두 분을 비롯한 많은 영령들을 욕보이는 짓이다”고 강조했다.

외국인들 “오월영령 참배 영광”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나고 데이비드 세터화이트 일본 템플대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5·18희생자 묘지 앞에서 오월 어머니의 사연을 듣고 있다. 이한나 기자 hannah.lee@jnilbo.com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나고 데이비드 세터화이트 일본 템플대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5·18희생자 묘지 앞에서 오월 어머니의 사연을 듣고 있다. 이한나 기자 [email protected]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전남대학교 교환학생인 호세(23·동티모르)씨는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계엄군에 맞서 싸웠던 광주 시민들의 얘기를 듣고 매우 감명 깊었다”며 “그 분들의 영령을 기리는 기념식에 참가하고 참배할 수 있어서 무척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중국 국민당의 폭압에 맞서 시민들이 저항했던 2·28항쟁의 대만 인권교사들도 이곳을 찾았다.

교사인 왕설경(48·여·대만)씨는 “5·18희생자 가족이 자신의 이야기를 시민들과 함께 나누는 것과 대통령이 직접 기념식에 참가해 5·18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5·18희생자들이 많은 위로를 받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1980년 당시 5·18을 세계로 알리고자 노력했던 데이비드 세터화이트 일본 템플대 교수도 기념식에 동참했다. 학생들과 함께 온 데이비드 교수는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인데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를 방문하는 것은 언제나 영광스럽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시민들의 외침에 “그들의 분노를 이해한다. 어쩌면 이것은 광주의 정신일지 모른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광주를 모욕한 정치인들에게 마땅한 징계를 내리고 광주 시민들에게 사과해야한다”고 말했다.

이한나 기자 [email protected]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