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5·18기념식 찾은 문 대통령 “광주 시민들께 미안”

5·18정신 헌법 못 담아 송구… 정치권엔 진상규명 노력 촉구
황교안 한국당 대표 참석에 시민들 “어디라고 오나” 거센 저항

135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에 광주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진상규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시민들의 거센 저항에 부딪혀 참석만 겨우 한 채 식이 끝난 뒤 황급히 자리를 떴다.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5·18진상규명에 있어 여·야 할 것 없이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2년 만에 5·18기념식을 찾은 이유에 대해 “내년이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 하지만 나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울먹였다. 광주 시민들은 박수로 문 대통령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사회적으로 5·18에 대한 논란들이 지속되고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언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각계 대표와 5·18유공자, 유족, 시민,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주요 정당 대표도 모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각당 대표들 앞에서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이라며 아직 규명되지 않은 진실들을 밝혀내는 데 정치권이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지난해 3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아직도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날 기념공연은 80년 5월 광주 시내 가두방송 주인공인 박영순씨의 육성이 39년 만에 5·18민주묘지에 가득 울려퍼져 그날을 기억하는 시민들의 마음을 절절하게 했다.

당시 상황을 소개하는 ‘그날 5·18’이라는 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은 박씨는 영상이 진행되는 동안 몇 차례 북받치는 감정에 내레이션을 이어가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자리로 돌아오는 박씨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했다.

5·18 당시 16살의 나이로 시민군 활동을 돕다 사망한 안종필씨의 조카 안혜진씨도 무대 위에 올랐다. 혜진씨는 그동안 안 열사의 가족들이 겪었던 아픔에 대한 사연을 소개하며 눈물을 흘렸다. 문 대통령은 혜진씨가 무대에서 내려와 자리로 돌아오자 손을 잡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기념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은 5·18 희생자 3명의 묘역을 참배하며 유족들의 아픔을 보듬었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 무등중학교 3학년이었던 김완봉씨, 5살 아들이 상주로 나온 사진을 통해 널리 알려진 조사천씨, 이날 사연이 소개된 안종철씨 등이다.

이날 기념식 시작 전부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등장에 일부 시민들을 거세게 저항하는 모습을 보였다. 5·18진상규명조사위 출범 지연의 원인을 제공한 데다, 최근 망언 논란에 휩싸인 당 의원들의 징계조차 솜방망이 대응하면서 분노를 산 것으로 보인다.

5·18민주묘지에 도착한 황 대표가 입구에 들어서는 것을 막고자 일부 대학생들은 묘역 앞 길바닥에 드러누워 연와시위를 펼쳤다. 황 대표는 경호를 받으며 묘역 안에 들어섰지만 이를 저지하려는 시민들과 취재진에 겹겹이 둘러싸이면서 험난한 입장을 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누군가 물을 뿌리거나 행사용 플라스틱 의자를 던지기도 했다. “황교안 물러나라”,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등 황 대표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황 대표는 밀착 경호를 받으며 겨우 정해진 자리에 착석할 수 있었다.

시민들은 황 대표의 분향조차 용납하지 않았다. 기념식이 끝난 뒤 황 대표가 오월영령에 분향하려 일어서자 또다시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유족으로 참석한 오월어머니 중 일부는 오열했다. 항의하는 시민들에 둘러싸인 황 대표는 결국 분향을 하지 못한 채 황급히 묘역을 빠져나갔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