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자 처벌 없는 황교안 기념식 불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정의당 광주시당

84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과 정의당 광주시당이 보수 결집이란 정치적 의도가 깔린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5·18 망언을 일삼은 자당 의원들에 대해서 제대로 된 징계도 하지 않고,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도 미루고 있으면서 광주 행을 하는 것은 지난 광주 방문에서 피해자 코스프레로 재미를 보았던 황교안이 일부러 물리적 충돌을 야기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해 오월 광주를 정치적으로 악용할 의도를 가진 행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으로 시민들은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주가 5·18을 추모하는 모든 국민을 환영하지만 황교안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5·18 피해자는 물론 광주 시민과 5·18을 기억하는 모든 국민에 대한 모독일 뿐이다”며 “황교안 대표가 광주시민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이런 행동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향해 “5·18기념식 참석 자격 없다”고 했다.

정의당은 “5·18진상규명위원회는 구성조차 못 하고 5·18 왜곡처벌법은 법사위 문턱에 걸려 있고 5월 유공자를 ‘괴물’로 지칭한 의원의 징계는 바빠서 미뤄두고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한다”며 “북한군과 ‘괴물’들의 사주에 광주시민들이 부화뇌동해 일으킨 폭동을 기념하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망월동 국립묘지는 진상을 제대로 밝히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함으로써 유가족과 광주시민들의 아픔과 절규를 끝나게 하겠다고 약속하는 자리다”며 “우익 순교자 코스프레하려 생수병 맞으러 오는 사람은 낄 자리가 아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못 하면서, ‘엄숙히 비웃는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은 인간이라면 할 짓이 아니다. 최소한 망월동에서 만이라도 말이다”고 날을 세웠다.

진창일 기자 changil.ji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