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1~4분기 영업이익 89.1% 감소

IT기업 수출물량 감소 치명타

30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1·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9.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4분기에 매출 1조7232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1·4분기 대비 0.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89.1%나 감소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항공화물 및 IT부문의 실적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기가 둔화하면서 IT기업 수출 물량 감소가 치명타가 됐다.

당기순이익도 최근 환율이 상승하면서 외화환산손실이 발생해 적자 전환했다. 올해 1·4분기 당기순손실 규모는 892억원이다.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1·4분기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전환사채 1000억원 중 800억원이 4~5월 사이에 전환되면서 4800억원 수준의 자본이 이미 확충된 상황이다.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4분기 대비 400~500%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수익성 제고 및 효율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우선 신기재 도입(A350 및 A321 NEO)을 통해 기재경쟁력을 강화하고 연료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희망퇴직·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비수익 노선(사할린, 하바로프스크, 델리, 시카고) 운휴 △퍼스트 클래스 폐지 △몽골, 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의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