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도 너무 빠르다”… 광주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

오후 3시 기준 광주 풍암동 33.1도까지 치솟아

81
15일 광주 풍암동 낮 최고기온이 33.1도까지 올라가는 등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사진은 이날 기온분포 및 폭염 원인 현황. 광주지방기상청 제공. 편집에디터
15일 광주 풍암동 낮 최고기온이 33.1도까지 올라가는 등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사진은 이날 기온분포 및 폭염 원인 현황. 광주지방기상청 제공. 편집에디터

역대 가장 빠른 더위가 찾아왔다. 15일 오후 3시를 기해 광주광역시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는 2008년 6월1일 폭염 특보가 도입된 이후 가장 빠른 폭염주의보 발표다.

지금까지 폭염 특보가 가장 빨리 발효된 기록은 5월19일로, 2016년 5월19일 경기 동북부지역에 이듬해인 2017년 5월19일 대구광역시 및 경상도 일부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광주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기온은 오후 3시 기준 30.3도이다. 자동기상관측장비에서 측정한 비공식 기록에 따르면 광주 서구 풍암동의 기온은 33.1도까지 치솟았다.

그 외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담양 31.1℃, 광양 30.6℃, 곡성(옥과) 30.3℃, 순천 30℃, 목포 25.9℃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남동풍이 유입되고,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기온이 크게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16일 역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 이상 오를 것으로 보이며 17일부터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구름에 일사가 가려져 기온이 점차 낮아지겠으나, 여전히 30℃ 내외의 무더위는 지속할 전망이다.

한편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폭염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가동된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